위치정보

HOME News & Notices What's New

What's New

평양과학기술대 전유택 총장 특별강연


평양과학기술대 전유택 총장 특별강연
2018년 2월 23일 (금) 16:00 – 18:00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



한국고등교육재단은 지난 2월 23일(금) 평양과학기술대 전유택 총장을 초청해 평양과학기술대의 교육환경과 북한의 고등교육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을 개최했다. 150명 이상의 청중이 참석한 이번 강연에서 전유택 총장은 평양과학기술대의 설립배경을 시작으로 학생들의 생활, 교수와 학생들 간의 접촉, 학교 운영조직체제, 향후 비전 등을 짚어 나갔다.




평양과학기술대(이하 평양과기대)는 남북이 공동 설립한 유일한 국제대학이자 이공계 특성화 대학이다. 과학기술과 경영분야의 교육을 통해 북한의 국제화와 경제자립을 도모한다는 목적으로 2010년 설립되어 지금까지 52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전유택 총장은 평양과기대 학생들이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교수들로부터 모든 강의를 영어로 듣고 있으며, 학교 부설 지식산업연구소에서의 연구도 활성화 되고 있어 과학기술 분야의 발전과 잠재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대북제재로 인해 평양과기대가 겪고 있는 어려움에 대한 전유택 총장의 생각도 들어볼 수 있었다. 평양과기대에서는 학생들에게 해외 유학을 장려하는 등 다양한 학습 기회를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지난 9월부터 강화된 대북제재로 인해 자금 송금과 미국 교수의 방문이 제한되는 등 교육사업에 필요한 많은 활동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의 의료시스템을 개선시키기 위해 지난 해 설립한 의과대학이 위와 같은 상황으로 인해 교수진 확보와 건물 건설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그 밖에도 전유택 총장은 평양과기대의 운영방식과 졸업생들의 현황을 간략히 소개했다. 평양과기대는 ‘dual-ladder system’에 의해 운영되는데, 이는 조방(북한 측 운영진)과 외방(평양과기대 측 교수진)이 각각 신입생 선발, 학사 관리, 교수 등용, 강의 및 학교 운영을 나누어 맡는 방식이다.


평양과기대와 해킹을 연관 짓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2016년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공사가 국회 증언에서 “해커양성소는 따로 있다. 평양과기대를 해커 양성기지라고 보는 것은 지나친 생각이다”라고 한 것을 인용했다. 그는 강연을 마치며 평양과기대를 통해 학생들이 세계를 볼 수 있고, 평양과기대가 하나의 통일의 모델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인국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에서는 이재열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와 신창환 서울시립대 전자전기컴퓨터공학부 교수가 각각 사회학자와 공학자의 관점에서 평양과기대와 북한 교육에 대해 논했다.




전유택 총장은 평양과기대 학생들의 역량이 매우 우수한데 비해 재정적으로 충분히 지원해 주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안타까워하며, 앞으로 더욱 많은 인프라 설립과 적극적인 지원이 평양과기대의 가능성을 확대시키고 북한 교육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유택 평양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은 1964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전기과를 졸업한 후 미국 메사추세츠 대학에서 전기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30여년간 Gulf Oil Corp과 British Petroleum에서 석유탐사 연구에 종사했다. 2003년부터 연변과기대 교수로 재직하였고 2010년부터 평양과기대 부총장을 역임했다. 2017년 4월 평양과기대 제2대 총장으로 취임했다.


다른 게시물
이전글 시카고대 John Mearsheimer 교수 특강에 초청합니다.
다음글 한반도 안보 특별세션: “미국은 북핵을 어떻게 바라보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