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정보

HOME 멀티미디어 Trilateral Conference

KFAS IEDA

[하버드∙북경대 초청 Trilateral Dialogue] US-China Relations in Transition

 

 

하버드·북경대 초청 Trilateral Dialogue: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for US-China-Korea Cooperation

일시 : 2017년 2월 17일(금) 09:30-15:30

 

[1 세션: US-China Relations in Transition]

 

사회 :  이정훈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발표 :  Douglas PAAL (카네기국제평화연구원 부원장)
         William TOBEY (하버드 벨퍼센터 선임연구원)
         JIA Qingguo (북경대 국제관계학원장)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서울대 명예교수)
         정재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한국고등교육재단은 지난 2월 17일(금) 미국과 중국, 한국의 국제관계 전문가 18명을 초청해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for US-China-Korea Cooperation’이라는 제목의 Trilateral Dialogue(3자 대화)를 개최했다. 미국에서는 하버드 벨퍼센터, 중국은 북경대 국제관계학원이 주축이 되어 참가했다.

 

첫 번째 세션은 ‘US-China Relations in Transition’이라는 제목 하에 미·중관계를 다뤘다. 사회자로는 연세대 국제학대학원의 이정훈 교수, 발제자로는 더글라스 팔 미국 카네기평화연구원 부소장, 윌리엄 토비 하버드 벨퍼센터 선임 연구원, 자칭궈 원장, 윤영관 서울대 명예교수, 정재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가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미·중관계의 전망이 주요 주제였는데, 더글라스 팔 부소장은 최근 트럼프-시진핑 통화 성사를 두고 ‘이제 트럼프 정부의 외교가 선거 레토릭에서 벗어나 안정을 찾아간다’는 성급한 결론을 내려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true believer’(미국을 제대로 바꿔 보겠다는 믿음을 가진 트럼프 진영 인사들)와 ‘deep state’(정보기관, 군, 다양한 이익집단과 의회, 대법원 등 국가를 작동하게 하는 기존의 시스템)라는 개념을 소개하면서 상호간 보이지 않는 견제와 균형을 통해 트럼프 정부의 정책들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갈 것이며, 그러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게시물
이전글 [하버드∙북경대 초청 Trilateral Dialogu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ith the Ne..
다음글